신아속보
MB, 건강 악화 이유로 28일 재판 일정 연기
MB, 건강 악화 이유로 28일 재판 일정 연기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6.27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재판도 건강 상태 확인 후 변경 신청 여부 결정할 듯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속행 공판 출석을 위해 호송차에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속행 공판 출석을 위해 호송차에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 수감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이 건강 악화를 이유로 재판 출석을 연기했다.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인인 강훈 변호사는 28일 이 전 대통령의 건강 문제를 이유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정계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속행공판의 기일변경을 신청했다고 27일 밝혔다.

재판부는 이 신정을 받아들였고 이에 따라 28일 공판은 열리지 않게 됐다.

강 변호사는 "오늘 접견 할때 이 전 대통령이 부축을 받아 나오며 안색이 안좋아 물으니 '어제 점심부터 식사를 못 해 그렇다'고만 답했다"며 일찍 (구치소로) 들어오는 한이 있어도 나가겠다고 했지만 그런 상태가 아닌 것 같았다"고 기일변경 신청을 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강 변호사는 구치소 측도 의사가 정확한 원인 파악을 위해 외부 진료를 받길 권했으나 이 전 대통령이 거부를 해 재판을 연기하는 쪽으로 의견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달 23일에 열린 첫 재판 이후 건강이 나빠졌다는 이유로 증거 조사 기일에 매번 출석하기 어렵다며 선별적 출석을 요청했었다.

하지만 재판부가 거부하자 "건강이 허락하는 한 출석하고, 견디기 어려운 상황이면 퇴정 허가 요청을 하겠다"고 밝힌 뒤 주 2회 열리는 재판에 모두 출석하고 있다.

재판부는 이 전 대통령의 건강을 고려해 공판 진행 중에 수시로 휴식을 주고 있다.

한편 이 전 대통령 측은 건강상태를 확인해 오는 29일 열리는 공판의 일정도 변경할 지 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신아일보] 박선하 기자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