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국당, 비대위 역할 두고 '이견'… 출범까지 난항 예고
한국당, 비대위 역할 두고 '이견'… 출범까지 난항 예고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6.27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태, 혁신 이어 공천 쥔 '전권형'
친박계, 조기전당대회 운영 '관리형'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혁신비대위 출범을 위한 비대위준비위 활동이 본격화 되고 있는 가운데 당 안팎에서 비대위 역할을 두고 이견을 보이면서 출범까지 난항이 예상된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당 쇄신과 혁신에 이어 공천권까지 비대위원장에 부여해 실질적인 당의 변화를 꾀한다는 입장이다.

김 대행은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전권을 갖고 쇄신과 혁신을 해야 진정한 변화를 그나마 기대할 수 있다"면서 "혁신 비대위원장을 맡은 분이 향후 공천관리위원장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통상 당 대표가 행사하는 공천 권한을 비대위원장 손에 쥐어주겠다는 뜻이다. 

차기 총선(2020년)까지 약 2년 가량 남은 가운데 공천권을 거론한 것은 비대위원장 선임 및 역할론과 관련해 당내 반발을 막고자 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처럼 '전(全)권'을 갖는 비대위를 추진하는 김 대행에 맞서 일부 중진 의원들은 '관리형비대위'를 주장하고 있다.

실제 정우택 전 원내대표는 지난 25일 "김성태 원내대표가 '복당파' 전면에 서 있다"며 "앞으로 세워질 비대위원장도 결국 복당파 내지 김 원내대표의 아바타 역할을 할 것이라는 의구심이 의원들 사이에 퍼져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비대위는 어디까지나 차기 당 대표를 선출하기 위한 조기전당대회까지만 운영돼야 한다는 것이다.

친박계 의원들은 김 대행을 중심으로 한 '복당파'가 비대위 구성에 관여해 사실상 친박 청산을 주도하려는 것으로 보고 총선 공천권을 가진 비대위를 반드시 막겠다고 벼르고 있는 상황이다.

이를 의식한듯 김 대행은 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모든 것을 비대위에 맡긴다면 지금의 많은 논란을 잠재울 수 있을 것"이라며 "제 자신이 먼저 목을 내놓고 수술대에 오를 것이다.  그 누구도 예외없이 혁신 비대위에 자신의 모든 것을 맡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