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美 "이란산 원유수입 전면중단에 예외 없어"…정부 "계속 협의"
美 "이란산 원유수입 전면중단에 예외 없어"…정부 "계속 협의"
  • 백승룡 기자
  • 승인 2018.06.27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도 수입중단 요구받아
이란 카크 아일랜드(Khark Island) 원유시설.(사진=연합뉴스)
이란 카크 아일랜드(Khark Island) 원유시설.(사진=연합뉴스)

미국이 오는 11월부터 이란산 원유 수입 전면 중단에 있어서 예외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지난달 이란과의 핵 합의를 파기하고 경제제재를 복원키로 한 방침을 강행한다는 것이다.

26일(현지시간) AP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 고위관리는 인터뷰에서 이란산 원유 수입 중단과 관련해 "면제(waiver)를 부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측도 미국 정부로부터 이란산 원유 수입을 중단할 것을 요구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지난 19일 도쿄에서 열린 미·일 국장급 협의에서 미 고위 관리는 일본 외무·재무·경제산업성 및 관련기업에 대이란 제재 내용을 설명하며 이란산 원유 수입 중단을 요구했다.

한국 정부는 아직 미국으로부터 전면 중단 요구를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외신에 보도된 내용 등을 토대로 미국의 정확한 의중을 파악하는 한편, 원유 수입 제재에서 제외되도록 미국과 계속 협의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우리나라의 전체 원유 수입량 가운데 이란산은 13.2%로, 사우디아라비아와 쿠웨이트에 이어 3번째로 많다. 현재 국내에서 이란산 원유를 수입하는 업체는 SK에너지를 비롯해 SK인천석유화학, 현대오일뱅크, 현대케미칼, 한화토탈 등 5개사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8일 이란 핵 합의를 탈퇴를 선언, 대(對)이란 경제제재를 2016년 1월 핵합의 이전 수준으로 복원키로 결정한 바 있다. 여객기 공급 등 90일의 유예 기간이 설정된 제재는 오는 8월6일부터, 석유제품을 포함한 나머지 분야에 대한 제재는 180일 뒤인 11월5일부터 재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