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벌레 아파트' 문제 심각… 입주민들 "벌레 툭툭 떨어진다" 호소
'벌레 아파트' 문제 심각… 입주민들 "벌레 툭툭 떨어진다" 호소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06.26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2TV '제보자들' 방송 캡처)
(사진=KBS 2TV '제보자들' 방송 캡처)

‘제보자들’에 등장한 벌레 아파트가 누리꾼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제보자들’ ‘새 아파트 벌레떼 습격, 도대체 무슨일이?’편에서는 혹파리로 고통받는 아파트 입주민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해당 아파트의 주민들은 혹파리로 인해 불편한 생황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해당 아파트는 지난 1월 말부터 입주가 시작됐지만 집안 곳곳에서 죽은 벌레는 물론 날아다니는 벌레 떼들이 발견됐다.

아파트 입주민들은 "밥 먹을 때 주방 불을 못 켠다. 벌레들이 툭툭 떨어져서"라고 심각성을 언급했고, 또 "이미 알을 까고 애벌레가 된 유충들도 득실하다"며 상태의 심각성을 호소했다.

이에 입주민들의 항의로 시공 건설사는 방역 조치를 취했으나 박멸은 어려운 상황이었다.

전문가는 “가구를 만들 때 사용하는 '파티클 보드'가 관리 과정에서 오염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파티클 보드는 나뭇조각이나 톱밥에 접착제를 섞어 고온 고압으로 압착한 가공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