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군인권센터 "지드래곤 특혜 입원, 사실보다 과장된 내용 있어"
군인권센터 "지드래곤 특혜 입원, 사실보다 과장된 내용 있어"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6.26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군인권센터가 군 복무 중인 가수 지드래곤(30·권지용) 군병원 특혜 입원 의혹에 대해 사실보다 과장된 내용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센터는 26일 '한 병실에 50명, 군 병원의 열악한 실태'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확인 결과 양주병원에 대령실은 없다"라며 "국군양주병원 3층에 있는 1인실은 2개로 VIP실과 일반 1인실이 각각 있는데, 권씨가 사용하고 있는 병실은 일반 1인실로 TV가 없는 작은 방"이라고 말했다.

이어 센터는 "해당 병실은 이전에도 병사·부사관 등이 사용한 바 있는 곳"이라며 "VIP실의 경우 공식적으로 존재하는 것은 아니나 내부적으로 VIP들이 이용하도록 운영하고 있는 병실로 대령 및 장성들이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병원장이 대령이기 때문에 이와 같이 사용 기준을 적용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실제 장성 및 영관들은 군 병원을 잘 이용하지 않기 때문에 해당 병실은 대부분 비어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센터는 이번 특혜 시비의 근본적 문제가 군 병원의 열악한 환경 때문에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센터는 "모든 병동이 개방병동으로 수십명의 환자들이 한데 모여 지내는 것은 통상의 병원에서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상황이 이러하다보니 특혜 시비가 일어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센터는 "양주병원에는 모두 500여명의 병상이 있고, 외과 병실은 모두 30~50명이 함께 쓰는 개방 병동"이라며 "통상적으로 외과 환자인 장병들이 모두 개방 병동을 쓰고 있는 것에 비해 (지드래곤이) 1인실을 사용하는 것은 특혜로 보일 소지가 충분하다고 판단되지만 이는 의사의 의학적 판단을 고려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센터는 또 군 병원의 낮은 의료수준을 시급히 해결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센터는 "군의 의무전력은 전시에 매우 중요한 자원이지만 수없이 많은 개선 요구 속에서도 제대로 된 진전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국가를 위해 복무하고 있는 병사들에게 교도소 수감자와 비슷한 최저의 의료 수준을 제공하는 상황을 조속히 개선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앞서 한 매체는 군 복무 중인 지드래곤이 양주병원에 입원하면서 영관급 장교만 사용 가능한 '대령실'을 사용했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국방부는 "대령실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