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20년만에 갚은 빌린 지하철비… "고마움 갚아 기쁩니다"
20년만에 갚은 빌린 지하철비… "고마움 갚아 기쁩니다"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6.26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호선 신당역에 전달된 지하철비와 편지. (사진=서울교통공사 제공)
6호선 신당역에 전달된 지하철비와 편지. (사진=서울교통공사 제공)

젊은 시절 교통비를 빌려줬던 지하철 역무원을 잊지 않고 20년 후 감사 인사를 전한 여성이 감동을 주고 있다.

26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19일 점심께 40대 후반으로 보이는 한 여성이 하얀 봉투를 들고 신당역 역무실을 찾았다.

이 여성은 "오래전 도움을 주신 지하철 직원들께 미안한 마음을 한동안 갖고 있었다"며 "편지를 읽어보면 아실 것"이라며 편지와 현금 15만원이 들어있는 봉투를 남기고 돌아갔다.

편지에 따르면 이 여성은 20년 전인 20대 후반 때 방배역 막차를 타려는데 수중에 10만원짜리 수표만 있어 난처해 하고 있었다.

이에 역무원에게 도움을 요청하자 해당 역무원은이 버스비까지 빌려줘 무사히 집에 돌아갈 수 있었다.

이 여성은 "정말 고마워서 다음에 꼭 갚겠다고 했지만 용기가 없어서, 또 바쁘다는 핑계로 20년이 흘렀다"면서 "시간이 많이 흘러 그때의 고마움을 돈으로 계산하기는 힘들지만, 지금이라도 그 고마움을 갚을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적었다.

박태필 신당역장은 "때때로 출근길에 깜빡 지갑을 놓고 온 승객들에게 돈을 빌려드리는 일이 있다. 잊지 않고 찾아와 고마움을 표현해 주시면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신당역 역무원들은 해당 금액을 유락종합사회복지관에 기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