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중랑구, 뉴딜일자리 사업 추진 ‘청신호’
중랑구, 뉴딜일자리 사업 추진 ‘청신호’
  • 김두평 기자
  • 승인 2018.06.26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자 28명 배치

서울 중랑구는 지난 3월부터 교육, 문화, 복지 분야 사업에 ‘뉴딜일자리 사업’참여자 28명을 배치해 본격 운영 중이다.

26일 구에 따르면, ‘뉴딜일자리 사업’은 단순 일자리를 제공하는 기존 공공일자리 사업과는 달리 수혜 구민에게는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참여자는 다양한 업무경험과 직무 능력 배양을 통해 민간 일자리로 진입할 수 있도록 돕기위해 마련됐다.

구에서 운영 중인 세부 사업으로는 △작은 도서관 전문사서 △책 읽는 중랑 서포터즈 △중랑아트센터·옹기테마공원 코디네이터 △찾아가는 복지상담사 △도시재생 활동 코디네이터 등 총 5개 분야다.

특히 구의 대표적인 뉴딜일자리 사업인‘찾아가는 복지상담사’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시행에 따른 방문형 복지사업으로, 저소득 위기 가정을 발굴·지원 하는 등 촘촘한 사회복지망 구축에 이바지하고 있다.

김동준 일자리경제과장은 “뉴딜일자리 사업은 참여자에게 경제적 자립뿐만 아니라 본인의 적성과 능력에 맞는 업무 경험과 체계적인 직무교육을 통해 성공적인 사회진입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청년들뿐만 아니라 중장년층에게도 확대 운영해 다양한 일자리 발굴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