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재난상황 시 대피로 기억하고 '휴대폰' 챙기자
재난상황 시 대피로 기억하고 '휴대폰' 챙기자
  • 이창수 기자
  • 승인 2018.06.25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재난안전 특화 '스카이십 플랫폼' 공개
탐색 솔루션으로 신속 정보전달·정확 응급조치
25일 강원도 원주시 KT그룹인력개발원 원주연수원에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장 사장이 KT의 재난안전통신망 기술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KT)
25일 강원도 원주시 KT그룹인력개발원 원주연수원에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장 사장이 KT의 재난안전통신망 기술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KT)

5G 시대의 주요 서비스 중에서 특히 드론이 차세대 응용서비스로서 각광받고 있다. 특히 초연결·초저지연 특성을 이용한 긴급상황 대처 능력은 자율주행차 등 다른 분야에서도 활용되고 있다. KT는 이러한 점에 주목해 재난상황 시 골든타임을 잡기 위한 결과물로 '스카이십 플랫폼'을 내놨다.

KT는 25일 강원도 원주시에 위치한 KT그룹인력개발원 원주연수원에서 재난안전 분야에 특화된 스카이십 플랫폼을 공개했다.

스카이십 플랫폼은 △스카이십 △스카이십 씨쓰리 스테이션을 중심으로 세부 임무 수행을 위한 스카이십 드론 △스카이십 로봇이 있다.

스카이십은 비행체와 스카이십의 추진체·임무수행장비를 탑재하는 '스카이십 팟' 그리고 휴대폰 신호 기반의 조난자 탐색 솔루션 '스카이스캔'으로 구성된다.

특히 스카이스캔은 LTE·5G 통신 모듈을 수용할 수 있는 휴대폰 신호 기반의 조난자 탐색 솔루션이다. 스카이스캔은 초소형 LTE 장비를 통해 실시간으로 휴대폰 시그널링 메시지를 검출한다. 이 기술은 반경 50m 이내 조난자 유무를 파악할 수 있다.

조난자의 휴대폰 신호를 통신사 데이터와 연동하면 이름·나이 등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향후 재난안전통신망과 주민·의료기록 데이터 연동이 가능해지면 조난자의 정보를 의료기관에 전달해 신속하고 정확한 응급조치가 가능해질 것으로 본다.

이날 KT는 아주대학교의료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 그리고 원주 소방서 119구조대와 함께 스카이십 플랫폼, AR 글라스를 적용해 재난상황에서 환자를 원격진료하는 모습을 시연했다.

스카이십 플랫폼이 탐색한 조난 현장에 출동한 119 구급대원이 AR 글라스를 착용하고 글라스를 통해 촬영된 현장상황과 조난자 상태가 KT 통신망을 통해 아주대학교의료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로 중계됐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장 사장은 “KT는 수년 간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재난 안전 분야의 기술을 선도해왔다"며 "차별화된 ICT 기술력과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안전한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드는데 앞장 설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