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靑 "JP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 文대통령 조문 않기로
靑 "JP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 文대통령 조문 않기로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6.25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족들에게 예우 갖춰 애도 표하라' 뜻 전달로 갈음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 이낙연 국무총리의 조화가 놓여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 이낙연 국무총리의 조화가 놓여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고(故)김종필 전 국무총리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 준비가 되는 대로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추서를 하러 가는 김 장관에게 문 대통령께서는 '유족들에게 예우를 갖춰서 애도를 표하라'는 뜻을 전달했다"며 "대통령의 조문은 이것으로 갈음한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직접 조문을 하지 않는다.

한편 국민훈장은 정치·경제·사회·교육·학술 분야에 공을 세워 국민 복지향상과 국가발전에 기여한 사람에게 대통령이 수여하는 훈장이며 무궁화장은 민간인이 받을 수 있는 최고 등급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