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사증후군, 치주염 발생 위험 크게 높인다"
"대사증후군, 치주염 발생 위험 크게 높인다"
  • 문경림 기자
  • 승인 2018.06.25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백병원 교수팀, 1만3196명 대상 연구결과
복부비만 등 질환 수 많을수록 위험도 높아져
(사진=신아일보 DB)
(사진=신아일보 DB)

복부비만과 당뇨병, 고혈압 등의 대사증후군이 치주염 발생 위험을 크게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홍수민(내분비내과)·구호석(신장내과) 교수팀은 2010년부터 2015년 사이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만3196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이 확인됐다고 25일 밝혔다.

실제로 이번 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대사증후군에 속하는 5가지 질환(복부비만, 고중성지방혈증, 낮은 고밀도콜레스테롤, 고혈압, 당뇨병) 중 1개라도 가진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치주염 위험도가 1.14배 높았다.

특히 이런 위험도는 2개 1.18배, 3개 1.29배, 4개 1.39배, 5개 1.52배 등으로 질환 수가 많을수록 높아지는 연관성을 띄었다.

이 밖에도 흡연자의 치주염 위험도는 비흡연자보다 1.6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혈압과 고혈당 상태에서는 체내 활성산소가 많아져 이로 인한 산화적 손상이 올 수 있고 이는 사이토카인 등의 염증 매개체와 박테리아 항체 생성에도 악영향을 끼침으로써 대사증후군 환자들의 치주염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것이 연구팀의 분석이다.

한편 치주염은 잇몸이 소실되고 잇몸뼈로 염증이 확산하는 질환으로, 치아와 치아 사이의 삼각형 모양의 잇몸이 훼손되면서 치아 사이가 벌어지고 외관상 치아가 길어진 모습을 나타낸다.

특히 염증으로 파괴가 일어난 잇몸뼈는 치아를 흔들리게 하며, 농양이 생기면서 입 냄새가 강해지고 영구치를 잃게 될 수도 있다.

최근에는 류마티스 등의 다양한 전신질환을 악화시키는 원인이 된다는 연구결과도 잇따르고 있다.

구호석 교수는 "치주염은 궁극적으로 심혈관 질환 위험도도 높이는 만큼 대사증후군 위험요인이 있다면 올바른 칫솔질 등으로 치아 건강을 관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신아일보] 문경림 기자 rgm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