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한국당 '재탕' 혁신안으로는 수습 안 된다
[기자수첩] 한국당 '재탕' 혁신안으로는 수습 안 된다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6.25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사퇴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대신해 김성태 원내대표가 권한대행을 맡아 중앙당 해체 등을 내용으로 하는 혁신안을 내놓았지만 당내 혼란만 가중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