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국, 멕시코에 1-2 패배… 16강 진출 '빨간불'
한국, 멕시코에 1-2 패배… 16강 진출 '빨간불'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06.24 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별리그 탈락 위기… 1차전 이어 페널티킥으로 또 실점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 만회골… F조 단독 최하위로 추락
손흥민과 황희찬이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1대2로 패한 뒤 그라운드를 떠나지 못하고 있다.
손흥민과 황희찬이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1대2로 패한 뒤 그라운드를 떠나지 못하고 있다.

한국 축구의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지난 조별리그 1차 스웨덴과 경기에서 패배를 기록한 한국 대표팀은 2차전에서 멕시코를 만나 영상 33도의 무더운 날씨 속에서 3만여명의 멕시코 응원단의 일방적인 야유를 받아가며 분전 했지만 끝내 무릎을 꿇었다.

24일(한국시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한국 축구 대표팀은 전반 26분 카를로스 벨라에게 페널티킥으로 1점을 내준 후 후반 21분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에게 추가골을 내줬다. 후반 추가시간에 손흥민이 뒤늦은 만회골을 넣었지만 1-2의 스코어로 패했다.

이번 경기 결과로 한국 축구 대표팀은 2전 전패를 기록하며 F조 단독 최하위로 떨어져 조별리그 탈락에 가까워졌다.

잠시 후 열리는 독일-스웨덴전에서 스웨덴이 비기거나 승리하면 한국은 남은 독일과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16강 진출이 좌절된다.

한국은 이날 패배로 지난 2010년 남아공 월드컵 그리스와 1차전 2-0 승리 후 3차례 월드컵에서 8경기 연속 무승(2무 6패) 불명예 기록을 이어가게 됐다.

한국은 지난 스웨덴과의 첫 경기에서 김민우(상주)가 페널티킥을 허용하며 0-1로 패배한 악몽이 두번째 경기에서도 이어졌다.

이번 2차전 경기에서는 전반 24분 장현수(FC도쿄)가 안데레스 과르다도의 크로스를 위험지역에서 슬라딩으로 저지하려다 공이 오른팔에 맞았고, 주심은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선언해 페널티킥으로 1점을 헌납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골키퍼 조현우가 멕시코의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에게 두번째 골을 허용하고 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골키퍼 조현우가 멕시코의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에게 두번째 골을 허용하고 있다.

0-1로 끌려다니던 한국은 경기 후반전 21분에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에게 추가골까지 허용하며 0-2로 벌어졌다.

후반 추가시간에 손흥민이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천금같은 만회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왼쪽 측면을 돌파한 이승우가 중앙으로 공을 찔러주자 아크 정면에서 지체 없이 왼발로 강하게 감아차 그림같은 궤적을 그린 공은 그대로 오른쪽 골문에 빨려 들어갔다.

하지만 승부를 뒤집기엔 시간이 너무나도 부족했던 대표팀은 동점골 사냥에 실패하면서 경기는 결국 한국의 1-2 패배로 끝났다.

전체적인 경기 상황을 살펴보면 결국 전반전에 나왔던 벨라의 페널티킥 득점이 결승골이 됐다.

이번 2018 러시아 월드컵은 유난히 페널티킥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한국과 멕시코전에서 나온 페널티킥은 이번 대회 14번째 페널티킥으로 전 대회 브라질월드컵 13개를 이미 뛰어넘었다.

역대 월드컵 단일 대회 최다 페널티킥 기록은 18개로, 1990년 이탈리아, 1998년 프랑스,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모두 18개씩의 페널티킥이 나왔다.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골을 넣고 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골을 넣고 있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