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국 정치사 거목 JP 별세 소식에 조문 행렬 이어져
한국 정치사 거목 JP 별세 소식에 조문 행렬 이어져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6.24 0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정당 주요 인사들 빈소 방문… 한국 현대사 한 축 담당한 고인 넋 기려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에 일반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에 일반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현대 정치사의 거목이었던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별세 소식에 23일 오후부터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정치성향과 관계없이 전·현직 정계 인사들의 조문행렬이 이어졌다.

JP문하생으로 정치를 시작했던 정우택 의원을 비롯한 이명수·홍문표 의원 등 자유한국당 소속 충청권 의원들은 물론 바른미래당 박주선·유승민 전 공동대표, 손학규 지방선거 상임선거대책위원장 등이 고인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인 문희상 의원, 원혜영·김정우 의원, 김현 대변인 등 여당 인사들도 빈소를 찾았다.

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이날 오전 별세 소식을 듣자마자 제일 먼저 달려와 '준 상주'역할을 자처하며 빈소를 지키고 조문객을 맞이했다. 정 의원은 초선의원 시절 자민련 대변인을 지낸바 있다.

조문객들은 김 전 의원이 한국 현대 정치역사에서 한 획을 차지했던 삶을 기리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문희상 의원은 기자들과 인터뷰에서 "정치를 마감하려는 입장에서는 '정치는 허업'이라고 한 고인의 말씀이 가슴에 와 닿는다. 그 말 속에 파란만장한 그분 인생이 담긴 것"이라며 "그분은 산업화 기수였고, 혁명아·풍운아 인생을 살았고, 'DJP 연합'을 완성해서 민주화의 초석 닦았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박주선 전 공동대표는 "이 땅에 최초로 평화적 정권교체의 한 축을 담당하며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고인의 공을 높게 평가한다"며 고인을 기렸다.

유승민 전 공동 대표는 "평생 내각제를 신봉하고 주장해오며 의회민주주의에 신념을 가진 분이 가셔서 안타깝다"고 애도했다.

김 전 총리의 역할과 공적을 기리기 위해 JP의 아호를 따 지난 2013년 출범한 '운정회'(雲庭會) 회장을 맡고 있는 이한동 전 국무총리는 침통한 표정으로 빈소를 지졌다.

이 전 총리는 기자들과 만나 "며칠 전 댁에서 뵐 때만 해도 병원으로 옮기면 회복될 희망이 있어 보였는데 정말 애석한 일"이라며 "산업화·민주화의 성공 이면에 김종필 총재를 빼면 이야기가 안 된다. 큰 별이 가셨다"고 말했다.

이 외에 김문수 전 경기지사, 김용채 전 국회의원, 한갑수 전 농수산부 장관, 이용만 전 재무부 장관, 이태섭 전 과기부 장관, 이긍규·김종학 전 국회의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등도 조문했다.

한편 김 전 총리의 장례위원장은 이한동 전 국무총리와 강창희 전 국회의장이, 장례부위원장은 정우택·정진석 의원과 심대평 전 충남지사, 이긍규 전 의원 등이 맡았으며 오는 27일 발인에 간소한 영결식을 거행하고 충남 부여군 가족묘역으로 이동한다.

[신아일보] 이동희 기자 ldh1220@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