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신한銀, SNS 팔로워 100만명 돌파
신한銀, SNS 팔로워 100만명 돌파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8.06.21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은행)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 팔로워가 100만명을 넘어섰다고 21일 밝혔다.

팔로워는 운영자의 콘텐츠를 정기 구독하기 위해 ‘팔로우’ 및 ‘좋아요’를 선택한 사용자를 뜻하는 말로 서로의 게시물을 즉각적으로 공유하고 상호 작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지난 20일 기준 신한은행의 주요 SNS 팔로워 수는 페이스북 85만6000명·인스타그램 2만4000명·카카오스토리 12만2000명으로 집계돼 은행권 최초로 100만명을 넘어섰다.

신한은행은 2011년 8월 페이스북을 시작으로 SNS를 통한 고객과의 소통을 시작했으며 지난해 위성호 은행장 취임 이후 SNS Lab(랩)을 신설해 디지털에 익숙한 고객과 친근하게 소통하는 젊고 혁신적인 브랜드 구축을 위해 노력했다.

현재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6개의 SNS와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카카오플러스 친구 등의 다양한 온라인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신한은행 SNS Lab(랩)은 ‘내가 봐도 재미없는 콘텐츠는 게시하지 않는다’는 생각으로 참신한 콘텐츠를 선보여 고객들의 큰 반응을 얻었다.

또 고객과 실시간 소통을 통해 ‘신한SOL(쏠)’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과 추가됐으면 하는 기능, 선호하는 금융상품 등을 알아보는 ‘SOL(쏠)문조사’, ‘SOL(쏠)림픽’ 등 SNS의 장점을 살린 다양한 기획들로 고객들의 많은 참여를 이끌었다.

신한은행은 글로벌 시장에서의 팬덤 확보를 위해 해외 현지 채널의 SNS 소통도 시작했다.

지난 4월에는 베트남 공식 페이스북을 시작해 박항서 감독, 국가대표 축구선수 쯔엉을 활용하는 등 현지 특성에 맞는 콘텐츠로 3개월만에 20만명의 팔로워가 생길 정도의 좋은 반응을 얻었다.

신한은행은 이런 성공 사례를 바탕으로 오는 9월 캄보디아 등 더 많은 글로벌 시장에서 SNS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기업이 운영하는 SNS는 지루하다는 편견을 깨고 고객들께 재미와 정보를 충실히 전달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SNS를 통해 신한은행만의 메시지를 진솔하게 주고 받는 고객과의 직접적인 소통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은행권 최초 SNS 100만 팔로워 돌파를 기념하기 위해 고객 감사 이벤트 ‘100(백)만 탄 왕자들’을 진행한다.

신한은행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참여자 본인과 친구의 릴레이 댓글을 통해 응모할 수 있으며 추첨을 통해 아웃백과 멕시카나치킨, 스타벅스 쿠폰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