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트럼프 "北, 한국전쟁 당시 미군병사 유해 200구 송환"
트럼프 "北, 한국전쟁 당시 미군병사 유해 200구 송환"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06.21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이 한국전쟁 당시 전사한 미군 병사들의 유해 200구를 송환했다고 말했다.

20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중서부의 미네소타주 덜루스에서 지지자들을 상대로 한 유세현장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를 약속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다만 CNN은 실제로 유해가 송환됐는지, 또는 송환될 것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앞서 로이터통신, CNN 등 외신은 지난 20일 익명의 미 정부 관리자들을 인용해 북한이 며칠 내로 미군 병사들의 유해를 송환하는 절차를 시작할 수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미 국방부는 현재 북한 내 미군 유해가 최대 5300구가 있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한국전쟁으로 행방불명된 병사는 모두 7697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이 만났다는 것은 좋은 뉴스라며 "김정은 위원장이 그의 나라를 위대하고 성공적으로 바꿔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