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원전, 지역·산업에 변화 생길 것"
이 총리 "원전, 지역·산업에 변화 생길 것"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6.21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서
"옳은 방향이더라도 생기는 걱정 치유돼야"
이낙연 국무총리가 21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1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1일 "우리가 옳은 방향으로 가더라도 그 과정에서 생기는 걱정은 다른 방법으로라도 완화 또는 치유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에너지 전환 후속 및 보완대책'과 관련, "원전 건설이 예정됐던 지역이나 관련 산업 및 그 분야의 사람들에게는 완만하지 않은 변화가 생길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우리는 원전의존을 점진적으로 줄이고,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늘리는 에너지 전환정책을 선택했다"며 "지난해 공론화위원회도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은 계속하되 원전의존은 줄여가야 한다고 결론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전발전량은 문재인 정부 재임 기간 내내 늘어난다"며 "그 후 원전의존도는 60여년에 걸쳐 완만하게 낮아진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과학기술을 통한 사회문제 해결방안'과 관련해서는 "이미 교통사고나 산업재해를 줄이는 데 과학기술이 활용되고 그렇게 과학기술을 이용한 이른바 안전산업이 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