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아우디,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 선점 위해 손잡다
현대차‧아우디,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 선점 위해 손잡다
  • 이정욱 기자
  • 승인 2018.06.20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천 기술 확보‧초기시장 선점 등 지배력 강화
(사진=현대차)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와 독일 아우디가 손을 잡았다. 미래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의 경쟁을 주도하기 위해서다.

현대차그룹은 20일 '현대·기아차'와 폭스바겐그룹 '아우디'가 각 그룹을 대표해 수소전기차 관련 연료전지 기술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 체결은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 및 수익성 강화를 모색 중인 현대차그룹과 수소차 양산 모델 개발을 서두르고 있는 아우디 간의 전략적 이해 관계에 따라 추진됐다.

양사는 수소전기차 분야에서 공고한 협력 관계를 구축, 압도적 기술 경쟁 우위를 창출하고 글로벌 저변 확대에 협력한다. 특히 아우디는 폭스바겐그룹 내에서 수소전기차 관련 연구 개발을 총괄하고 있어 이번 협약은 현대차·폭스바겐그룹 산하 모든 브랜드에 효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지구의 환경 문제나 에너지 수급 불안, 자원 고갈 등 난제를 해결할 대안으로 '수소' 에너지의 가능성에 일찍부터 관심을 기울여 왔다”며 “아우디와 파트너십은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 활성화는 물론, 수소 연관 산업 발전을 통한 혁신적 산업 생태계 조성에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양사는 수소전기차 관련 특허와 주요 부품을 공유하는 데 합의했다. 원천 기술 확보와 초기 시장 선점 및 저변 확대, 가격 저감 등 시장 지배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수소전기차 시장의 선도 업체와 글로벌 시장점유율 1위 업체 간의 기술 협업이 가져올 막대한 시너지 효과에도 주목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998년부터 수소전기차 분야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연구 개발로 2013년 세계 최초로 양산화에 성공했으며 올해 첨단 기술력이 집약된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의 판매를 시작하는 등 수소전기차 시장 리딩 업체다.

폭스바겐그룹은 아우디를 비롯해 10여개 브랜드를 보유하고 글로벌 판매 연간 1000만대 이상인 세계 최대 완성차업체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과 아우디는 현재 보유 중이거나 향후 출원 예정인 다수의 특허를 공유함으로써 수소전기차 분야의 기술 확산을 추진한다. 또 이를 통해 기술 개발 촉진은 물론 수소전기차의 우수성을 알리고 폭발 위험 등 잘못된 시장 인식의 개선을 통해 보급 확대의 토대를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 선점을 위한 글로벌 업체들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개발 비용을 줄이고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기 위한 업체 간 협업과 함께 수소전기차 출시 계획도 속속 구체화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