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제주 예멘 난민' 현황 파악 지시… "무사증입국불허국가 추가"
文대통령, '제주 예멘 난민' 현황 파악 지시… "무사증입국불허국가 추가"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6.2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허가·무료의료지원·범죄예방 등 대처"
제주에 입국한 예멘인들이 제주출입국·외국인청에서 지난 18일 긴급 구호 물품을 받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독자제공)
제주에 입국한 예멘인들이 제주출입국·외국인청에서 지난 18일 긴급 구호 물품을 받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독자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도 예멘 난민 문제와 관련, 현황 파악을 지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전했다.

김 대변인은 "제주도는 비자 없이 들어올 수 있지만, 비자 없이 들어올 수 있는 나라가 있고, 그렇지 못한 나라가 있다"며 "이중 비자가 없으면 못 들어오는 나라인 무사증 입국 불허국가에 예멘을 추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일부터 예멘이 추가돼 무사증입국불허국가는 총 12개국이 됐다"며 "입국자 증가에 따라 추가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현재 들어와있는 500여명의 난민에 대한 지원 등 대책방안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현재 난민 신청을 한 난민들의 경우 6개월이 지나야 취업이 가능한데, 인도적 필요성에 따라 그 전이라도 내국인의 일자리를 침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취업허가를 내줄 방침"이라고 전했다.

또 "현재 예멘 난민들이 재정적으로 어려움 있는 상황이므로 식자재와 무료 진료 등 의료 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마지막으로 순찰을 강화하고 범죄예방에 집중적으로 나서서 불필요한 충돌이나 잡음을 방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가 예멘 난민을 무사증 입국 불허 국가로 지정한 것을 두고 난민 수용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비춰질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제주지역 상황과 관련해 걱정과 우려가 나오고 있다"며 "실제로 예멘 난민들이 위험한지 아닌지에 대한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정부가 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