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트럼프 대통령 "中 보복관세 부과하면 2000억규모 추가보복 나설 것"
트럼프 대통령 "中 보복관세 부과하면 2000억규모 추가보복 나설 것"
  • 백승룡 기자
  • 승인 2018.06.19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0억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10% 추가관세 검토 지시
추가보복의 악순환 우려…'협상용 으름장'이라는 분석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의 중국산 수입품 관세부과에 중국이 보복관세로 맞설 경우,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적인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경고해 '미·중 무역전쟁' 긴장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성명을 발표해 "중국이 다시 관세를 늘린다면 미국은 2000억달러(한화 약 220조6000억원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 부과로 대응할 것이다"며 "미 무역대표부(USTR)에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할 중국산 제품들을 알아보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같은 조치가 중국의 보복관세 결정에 대응하는 것이라며 "중국은 부당한 관행을 바꿔나갈 의지를 전혀 갖고 있지 않다"고 말한 데 이어 "중국으로 하여금 불공정한 무역관행을 바꾸고 미국제품에 시장을 개방하며 미국과 좀 더 균형잡힌 무역관계를 받아들이도록 하기 위해 이 같은 조치가 시행돼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총 1102품목을 대상으로 25%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맞서 중국도 5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 총 659개에 대해 25%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며 대응한 바 있다.

중국 정부는 미국이 내놓는 조치에 대해 상응하는 수준으로 맞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어 트럼프 대통령의 추가 보복이 중국의 또 다른 추가 보복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에 빠질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중국 상무부는 19일 "중국도 강력한 반격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반발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추가 보복관세 방침은 아직 양국이 예고한 관세부과가 시행되기 전이라는 점에서 중국을 압박해 양보를 얻어내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경고가 일종의 '협상용 으름장'이라는 시각이다.

양국은 공통적으로 내달 6일부터 1차적으로 340억달러 규모의 상대국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