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김정은 방중… 시진핑에 북미회담 결과 전할 듯
北김정은 방중… 시진핑에 북미회담 결과 전할 듯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8.06.19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세번째 중국 방문에 나선 가운데 이날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 국빈터미널에서 김 위원장의 전용차량이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세번째 중국 방문에 나선 가운데 이날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 국빈터미널에서 김 위원장의 전용차량이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박 2일간의 일정으로 중국을 공식 방문했다.

19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날 오전 안토노프(An)-148 기종인 고려항공 251편 특별기를 타고 방중했다.

김 위원장은 서우두(首都) 공항으로 도착한 뒤 톈안먼(天安門)을 거쳐 조어대(釣魚台)로 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공항에서는 김 위원장이 타는 전용 차량을 의미하는 휘장이 새겨진 VIP 차량이 2대 목격됐다.

차량 수로 봤을 때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인사들이 함께 방중했을 가능성이 점쳐진다.

아울러 고급 승용차 10여대와 미니버스 10여대, 구급 차량, 식자재를 실은 차량까지 목격됐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방문은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렸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결과를 전하고, 향후 비핵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서인 것으로 보인다.

시진핑 국가주석과는 이날 오후 인민대회당에서 공식 회동할 것으로 보인다. 한 소식통은 "김정은 위원장 일행이 조어대로 들어가 중국 측과 만나는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