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홀로 지내온 50대 남성 백골상태로 발견
홀로 지내온 50대 남성 백골상태로 발견
  • 김삼태 기자
  • 승인 2018.06.19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에서 한 50대 남성이 숨진 지 2개월 만에 백골 상태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부산 사상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5시55분께 부산 사상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경찰, 통장, 119구조대원 등이 함께 A씨(55)의 집 출입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가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씨는 주방 바닥에서 머리카락과 뼈만 남은 백골 상태였으며, 경찰은 검안 결과 장 씨가 숨진 지 약 2개월 정도 된 것으로 추정했다.

시신은 주방 바닥에서 머리카락과 뼈만 남은 백골 상태로 발견됐다.

유족 측은 경찰에 "홀로 살던 A씨가 당뇨, 췌장암 등 지병을 앓아 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가 지병을 앓아왔다고 한 점을 볼 때 고독사로 판단했지만,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신아일보] 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