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 첫 판서 스웨덴에 0-1 패배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 첫 판서 스웨덴에 0-1 패배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06.18 2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멕시코전 남아
18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경기장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 스웨덴에 0-1로 패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18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경기장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 스웨덴에 0-1로 패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한국축구 '신태용호'가 스웨덴 벽을 넘지 못하며 사실상 16강 진출이 무산됐다.

한국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후반 19분 선제골을 내주며 0-1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반드시 꺾어야 했던 스웨덴에 패하면서 16강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그러나 이어진 후반에서 스웨덴에 한 골을 허용했다. 후반 20분 김민우(상주)가 위험지역에서 빅토르 클라손의 드리블을 태클로 저지한 게 비디오 판독을 거치며 반칙이 선언됐다.

패널티킥이 선언됐고, 키커로 나선 스웨덴의 주장 안데레아스 그란크비스트는 골키퍼 조현우(대구)를 속이고 오른쪽 골망을 꿰뚫으며 결승골을 가져갔다.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한국 김민우가 태클하고 있다. 이 태클이 반칙으로 선언되며 페널티킥을 내주었다.
18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한국 김민우가 태클하고 있다. 이 태클이 반칙으로 선언되며 페널티킥을 내주었다.

이로써 한국은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이어 사상 두 번째 원정 16강 진출 목표 달성을 위한 첫 단추를 제대로 끼우는 데 실패했다.

아울러 한국은 스웨덴과 역대 A매치 전적에서도 5경기 연속 무승(2무 3패) 부진을 이어갔다.

한국은 1패를 기록, 독일과 함께 공동 3위가 됐다. 스웨덴은 1승으로 멕시코와 공동 선두를 이루게 됐다.

한국은 24일 오전 0시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멕시코와 2차전을 벌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