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지방선거로 지역주의·분열의 정치 끝났다"
文대통령 "지방선거로 지역주의·분열의 정치 끝났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6.18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보회의서… "정치 참여 이유 중 하나 이뤘다"
"노무현 때부터 꿈꿔왔던 일… 자만은 말아야"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대회의실(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청와대 전 직원에게 처음으로 생중계됐다. 김의겸 대변인은 "실시간 중계로 국정철학과 대통령 지시사항, 논의 내용을 폭넓게 공유하자는 취지"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대회의실(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청와대 전 직원에게 처음으로 생중계됐다. 김의겸 대변인은 "실시간 중계로 국정철학과 대통령 지시사항, 논의 내용을 폭넓게 공유하자는 취지"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이번 6·13 지방선거를 통해 지역으로 국민을 나누는 지역주의 정치나 색깔론으로 국민을 편가르는 분열의 정치가 끝나게 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 대회의실(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이 같이 밝힌 뒤 "지역주의 정치, 분열의 정치 구도 속에서 어떤 정치적 기득권을 지켜나가는 정치도 이제는 계속될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방선거에서 여당이 아주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고, 국정에 대해 국민의 높은 지지를 받았다. 갚아야 할 외상값이 많더라도 우선은 기뻐해도 된다"면서 "제가 정치에 참여한 가장 주요한 이유 중에 하나, 목표를 이룬 셈"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우리 어깨가 많이 무거워졌다는 정도의 두려움이 아니라 정말 등골이 서늘해지는, 저는 등에서 식은땀 나는 정도의 두려움이라 생각한다"고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는 노무현 대통령 때부터 꿈꿔왔던 일이고, 3당 합당 후 30여년 세월 동안 많은 사람이 눈물 흘리며 노력한 결과"라며 "다른 지역에서 정치하는 분들은 덜 실감할지 모르지만, 나는 지역주의 정치와 색깔론에 의지하는 분열의 정치를 벗어나야 우리 정치가 발전할 수 있다고 믿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그런 좋은 결과를 얻게 된 것은 전적으로 우리 청와대 비서실 모두와 그 다음에 또 내각이 아주 잘해 준 덕분이라고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일부에서는 대통령의 지지율이 높기 때문이라거나, 대통령의 개인기라고 말씀하는 분도 있지만 온당치 못한 얘기"라며 "대통령 혼자 할 수 없는 일이다. 대통령이 뭔가 잘했다면 이는 청와대 비서실, 문재인 정부 내각이 잘했다는 것"이라고 공을 돌렸다.

문 대통령은 이낙연 국무총리에 대해서는 "국회에서 (총리를) 추천하는 제도 주장이 나올 때 제가 '그렇게 되면 이 총리 같은 좋은 분을 총리로 모실 수 있겠나'라고 표현한 적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물론 청와대 비서실이나 부처도 부족한 부분이 있을 수 있다"면서 "그러나 전체적으로는 비서실과 내각이 정말 잘해줬다. 선거 결과에 자부심을 갖고 기뻐해도 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그러나 그것은 오늘까지, 이 시간까지"라며 "선거 결과에 자만하거나 안주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지지가 높다는 것은 그만큼 기대가 높다는 뜻이다. 그 지지에 답하지 못하면 기대는 금세 실망으로 바뀌고 마음의 골이 깊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사를 보더라도 앞의 선거에서 승리한 다음 선거에서 냉엄한 심판이 돌아왔던 경험이 많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두려운 마음으로 크게 3가지 자세를 주문하고 싶다"면서 △ 유능함 △ 도덕덩 △태도 등을 주문했다.

한편 이날 회의는 현 정부 들어 처음으로 청와대 전(全)직원들이 개인 컴퓨터를 통해 시청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청와대 직원들이 문서를 통해서 수석보좌관회의 결과를 보는 것이 아니라 수보회의 논의 내용을 직접 보면서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