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시중 부동자금 1090조원 돌파… 넉달 연속 사상 최대
시중 부동자금 1090조원 돌파… 넉달 연속 사상 최대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8.06.18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시중 부동자금이 넉달 연속 사상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현재 시중 부동자금은 1091조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시중 부동자금은 지난해 12월 말 1072조원으로 당시까지의 사상 최대 기록을 세우고서 올해 1월 말 1075조원, 2월 말 1087조원, 3월 말 1091조원으로 넉달 연속 기록 경신 행진을 하고 있다.

올해 3월 말 시중 부동자금은 지난해 3월 말(1019조원)과 비교하면 1년 만에 72조원이나 늘어난 수준이다.

올해 시중 부동자금이 이처럼 매달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것은 초저금리 상황에서 투자자들이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로 올해 1월 사상 최고 수준으로 올랐던 코스피는 2월 들어 조정을 받고서 횡보세가 이어지고 있다.

또 부동산은 정부의 대출 규제와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등 영향으로 거래가 급감하며 시장이 빠르게 식고 있다.

가상화폐 시장조차 올해 들어 규제 움직임이 거세지면서 비트코인 등의 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서 투자 대안이 되지 못하고 있다.

반대로 지난해 3분기 이후 증시가 고공행진하고 부동산 거래도 활발하던 때는 시중 부동자금이 일시적으로 줄었다. 당시에는 가상화폐 시장에도 일대 광풍이 불었다.

시중 부동자금은 지난해 9월 말 1070조원으로 당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가 10월 말 1052조원, 11월 말 1056조원으로 잠시 감소세를 보였다.

증시와 부동산, 가상화폐 시장 등이 동시에 뜨겁게 달궈지던 시기와 대체로 일치한다.

코스피는 지난해 10월 말 2500선을 돌파했고 이후 바이오 열풍으로 코스닥시장에 대한 관심도 증폭됐다. 이 시기에 가상화폐 시장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가격이 급등하며 돈이 몰렸고 부동산도 재건축 아파트 투자와 갭투자 열기가 이어지면서 거래가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