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노동시간단축, 300인 이상 사업장 시행시 1만5천개 일자리"
"노동시간단축, 300인 이상 사업장 시행시 1만5천개 일자리"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06.18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노동연구원 '월간 노동리뷰 6월호 보고서'
5인 이상 사업장에 적용시 13만개 일자리 창출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내달부터 주 52시간 근로제가 300인 이상 사업장에서 시행되면 최대 1만5000여개 일자리가 생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노동연구원이 18일 발표한 '월간 노동리뷰 6월호 보고서'에 따르면 주 노동시간을 52시간으로 적용했을 때 300인 이상 사업장에서 창출될 수 있는 일자리는 최대 1만5400개로 추산됐다.

주 노동시간을 연장근로를 제외한 법정 근로시간인 40시간으로 적용하면 최대 17만10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분석됐다.

또 오는 2021년 7월부터 노동시간 단축이 5인 이상 사업장에도 확대 적용되면 주 노동시간을 52시간으로 할 때 최대 13만20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장시간 근로 관행이 만연한 제조업 부문에서 주 52시간을 초과하는 근로시간만큼 인력을 신규 채용하면 일자리가 7만7000개 창출되며, 이는 늘어나는 일자리의 58%에 해당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작년 기준으로 주 노동시간이 52시간 이상인 장시간 노동자는 291만5000명으로 확인됐으며, 이 가운데 주 노동시간이 68시간을 넘는 노동자가 39만9000명으로 나타났다.

장시간 노동 비중이 가장 큰 업종은 운수업·음식·숙박업 등으로 나타났으며, 반면 교육서비스업·보건업 등의 주 평균 노동시간은 40시간 미만으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