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예산은 매년 느는데… 보건소 금연성공률 '뒷걸음질'
예산은 매년 느는데… 보건소 금연성공률 '뒷걸음질'
  • 문경림 기자
  • 승인 2018.06.18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희 의원 "시장 변화 맞게 금연클리닉 대응해야"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매년 늘어나는 보건소 연클리닉 사업 예산에도 불구하고 금연 성공률은 점차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보다 실효성 있는 정책으로 흡연자들이 성공적으로 금연할 수 있도록 시장 변화에 맞게 금연클리닉 사업을 시행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보건복지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보건소 금연클리닉에 등록한 뒤 금연을 결심한 사람의 6개월 금연 성공률은 2014년 49.2%에서 2015년 43.5%, 2016년 40.1%, 2017년 37.1%로 매년 낮아졌다고 18일 밝혔다.

특히 전국 251개 보건소가 운영 중인 이동금연클리닉의 경우 6개월 금연 성공률이 10% 미만인 지역이 19개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보건소 금연클리닉에 투입된 국가 예산은 2014년 122억원에서 2015년 261억원, 2016년 329억원, 2017년 385억원 등 크게 늘고 있었다.

지난해를 대표적으로 살펴보면 금연클리닉에 사상 최대치의 예산이 투입됐음에도 불구, 금연 성공률은 최저 수준에 그쳤던 것이다.

김승희 의원은 "금연클리닉 성공률이 지속해서 하락하는 곳운 문제"라면서 "정부가 세금과 광고규제 등의 규제에만 신경을 쓸 게 아니라 흡연자들이 성공적으로 금연할 수 있도록 시장 변화에 맞게 금연클리닉 사업도 신속히 대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아일보] 문경림 기자 rgm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