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 vs 스웨덴 '결전의 날'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 vs 스웨덴 '결전의 날'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06.18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팀, 스웨덴과 '한판'… 16강 진출 교두보 마련하나
한국 축구대표팀이 17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경기장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스웨덴전을 하루 앞두고 공식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이 17일(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경기장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스웨덴전을 하루 앞두고 공식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축구 '결전의 날'이 밝았다.

대표팀은 18일 오후 9시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에서 북유럽의 복병 스웨덴과 16강 진출의 명운이 걸린 한판 대결을 벌인다.

이날 한국이 스웨덴을 잡고 승점 3을 딴다면 16강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한다. 반면 지거나 비기는 경우에는 일찌감치 조별리그 탈락의 수순을 밟을 것으로 전망된다.

당초 신태용호는 대회 2연패를 노리는 우승 후보 독일이 3전 전승을 올릴 것을 예상하고, 멕시코, 스웨덴과 조 2위 다툼에서 이겨 16강행 티켓을 따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하지만 전날 멕시코가 1차전에서 독일을 1-0으로 꺾으면서 F조 2위 싸움이 혼전 양상으로 변했다. 신태용호의 시나리오로 자연스레 꼬이게 됐다.

따라서 멕시코, 독일과 2, 3차전에 앞서 스웨덴을 꺾어야 하는 게 신태용호의 최우선 과제가 됐다.

쉬운 싸움은 아닐 것으로 보인다. 북중미의 강호 스웨덴은 북유럽 특유의 높이와 파워를 겸비한 팀으로 평가 받는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4위로 한국(57위)보다 33계단이나 높다. 역대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전적에서도 2승 2무로 한국에 한 번도 지지 않았다.

특히 스웨덴의 포백 수비라인은 평균 키 187㎝의 장신 수비수 네 명이 철벽 수비라인을 구축하고 있어 굉장히 견고하다.

주장인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크라스노다르)를 중심으로 루드비그 아우구스틴손(브레멘), 빅토르 린델뢰브(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미켈 루스티그(셀틱) 등이 그들이다.

공격진에는 마르쿠스 베리(알아인)와 올라 토이보넨(툴루즈)이 투톱으로 포진해 있다. 이들은 유럽예선에서 11골의 합작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이에 맞서는 한국은 '손-황 듀오'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잘츠부르크)이 투톱으로 나선다.

국민들은 황희찬이 상대 수비수들을 뚫고 공간을 열어주면 손흥민이 결정적인 한 방을 꽂는 한방을 기대하고 있다.

스웨덴 수비수들이 스피드에서 다소 약진을 보이고 있는 만큼 뒷공간을 노린다면 득점 기회가 올 수도 있다.

좌우 날개로는 막내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와 이재성(전북)이 유력하다. 중앙 미드필더에는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과 정우영(빗셀 고베)이 호흡을 맞춘다.

우리 쪽도 포백 수비라인을 가동한다면 왼쪽부터 박주호(울산)-김영권(광저우)-장현수(FC도쿄)-이용(전북)이 자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골대는 김승규(빗셀 고베)가 지킨다.

앞서 신태용 감독은 스웨덴 전을 앞두고 “오랜 노력을 통해 전술을 만들었다”며 “경기장에서 직접 보라”고 자신감을 내비친 바 있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