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사랑이 느껴지면 웃어요"… '바느질' 하는 99세 할머니
"사랑이 느껴지면 웃어요"… '바느질' 하는 99세 할머니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06.16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지역 고아들을 위해 옷 짓는 만 99세 마사 헤프트 할머니. (사진=연합뉴스)
재난지역 고아들을 위해 옷 짓는 만 99세 마사 헤프트 할머니. (사진=연합뉴스)

이웃나라 고아들에게 사랑을 전하기 위해 재봉틀을 돌리는 99세 할머니가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 주 클리어워터에 사는 마사 헤프트(99) 할머니가 그 주인공이다.

다섯 살 때부터 바느질을 배웠다는 헤프트 할머니는 동호회원들과 함께 퀼트 이불을 만들어 보육시설에 기부하는 등 재능 기부로 꾸준히 나눔히 실천 해왔다.

최근에는 지난해 초강력 허리케인 '마리아'로 큰 피해를 본 중미 섬나라 푸에르토리코 아과디야의 한 고아원 여자 어린이 60여 명에게 예쁜 원피스를 선물했다.

동네 교회 퀼트 동호회원들과 함께, 기부 받은 색색의 천을 재단해서 레이스와 리본을 매단 세상에서 하나 밖에 없는 원피스다.

각 원피스에는 스페인어로 "우리의 사랑을 느낀다면, 웃어요"라고 쓰인 쪽지가 붙어 있었다.

원피스를 받은 고아원 원장은 "얼굴도 모르는 99세 할머니가 우리 아이들을 위해 직접 만들어 보내준 원피스를 통해 사랑과 보살핌의 손길을 느낀다. 큰 축복"이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헤프트 할머니는 "생명이 있고 건강이 허락하는 한, 누군가를 위한 바느질을 계속하고 싶다"며 "내 재능과 수고가 누군가에게 행복을 안길 수 있다면 좋겠다"고 웃었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