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경찰청장에 민갑룡 내정… 17년 만의 호남 출신
文대통령, 경찰청장에 민갑룡 내정… 17년 만의 호남 출신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6.15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년퇴임' 이철성 청장 후임… 국회 인사청문회 거쳐야
신임 경찰청장에 내정된 민갑룡 경찰청 차장이 1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신임 경찰청장에 내정된 민갑룡 경찰청 차장이 1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신임 경찰청장으로 민갑룡 경찰청 차장(53·경찰대 4기)을 내정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민 내정자는 경찰청 기획조정담당관, 치안정책연구소장, 경찰청 기획조정관 등을 역임한 경찰 내 대표적 기획통으로 경찰개혁의 적임자"라며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경찰청 차장으로 권력기관의 민주적 통제라는 현 정부의 국정철학을 잘 이해하고 경찰개혁 업무를 관장해왔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또 "경찰개혁의 연속성을 확보하고 경찰개혁을 성공적으로 이끌 적임자라는 판단에 따라 임명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철성 현 경찰청장은 오는 30일 정년퇴임한다.

민 내정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정식으로 임명될 예정이다.

전남 영암 출신인 민 내정자는 경찰대를 졸업한 뒤 1988년 경찰에 입문해 경찰청 기획조정관, 서울지방경찰청 차장 등을 지냈다.

민 내정자가 경찰청장에 임명될 경우 김대중 정부 때인 2001년 퇴임한 이무영 전 청장 이후 17년 만에 호남 출신 경찰 수장이 나오게 된다. 경찰대 출신 수장은 강신명 전 청장 이후 3년 만이다.

민 내정자는 경찰 내 대표적인 기획·전략통으로 꼽힌다. 특히 경찰의 숙원 사업인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해 경찰 내에서 가장 강한 의지를 가진 인물로 평가받는다.

부인은 같은 경찰대 후배인 구은영 서울 관악경찰서 여성청소년과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