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연락사무소 설치 준비인력, 19·20일 개성공단 방문
남북연락사무소 설치 준비인력, 19·20일 개성공단 방문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6.15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 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추진단 일행. (사진=연합뉴스)
천해성 통일부 차관 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추진단 일행. (사진=연합뉴스)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조속한 개소를 위해 우리 측 인력이 19·20일 이틀간 출퇴근 방식으로 개성공단을 방문한다.

통일부는 당초 우리 측 관계자들은 14·15일 개성공단을 방문하겠다 요청했으나, 북측이 19·20일로 일정을 수정함에 따라 그에 맞춰 출퇴근 방식으로 개성공단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방북단은 통일부와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현대아산 관계자 등 총 17명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이들은 개성공단종합지원센터,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 및 직원 숙소의 개보수에 필요한 준비를 할 예정이다.

정부는 개보수가 진행되는 동안 개성공단종합지원센터에 임시사무소를 먼저 개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