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박주선 등 지도부 동반사퇴… 바른미래당 '비대위 체제' 전환
박주선 등 지도부 동반사퇴… 바른미래당 '비대위 체제' 전환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6.15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등은 전날 사퇴
"상황 따라 손학규 역할 있을 듯"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굳은 표정으로 참석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이날 6.13 지방선거 결과의 책임을 지기 위해 지도부 사퇴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굳은 표정으로 참석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이날 6.13 지방선거 결과의 책임을 지기 위해 지도부 사퇴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박주선 공동대표를 비롯한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15일 6·13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동반 사퇴하기로 했다.

박 대표는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를 통해 "망연자실하면서 당을 지지하고 당 역할에 기대했던 많은 국민께 참담한 심정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최고위원 전원(6명)이 대표와 함께 동반 사퇴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민주주의는 책임 정치라고 생각한다"며 "책임은 단호해야 하고 조건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견해가 있을 수 있지만 책임져야 할 사람 입장에서는 핑계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공동대표과 권은희 최고위원은 앞서 전날 사퇴했다.

이로써 바른미래당은 최고위원을 포함한 지도부가 사퇴하게 됐다.

당은 김동철 원내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김 원내대표가 조만간 비대위원들을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함께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2달 내에 실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박 대표는 바른미래당의 분당 가능성을 제기하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 "많은 분들이 이간질과 교모한 술책을 부리며 우리 당을 어렵게 하려는 시도가 있을 수 있지만 우리당 목표를 견지하며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의 향후 역할과 관련해서는 "상황에 따라, 본인 의지에 따라 역할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