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반달가슴곰, 불법 올무에 걸려 숨진 채 발견
멸종위기 반달가슴곰, 불법 올무에 걸려 숨진 채 발견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06.14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무에 걸린 반달가슴곰 사체 모습. (사진=국립공원관리단)
올무에 걸린 반달가슴곰 사체 모습. (사진=국립공원관리단)

전남 광양 백운산 지역에서 활동하던 멸종위기 야생생물 I급인 반달가슴곰 수컷 한 마리가 올무에 걸려 숨진 채 발견됐다.

14일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에 따르면 반달가슴곰 KM-55은 오른쪽 앞발에 걸린 이동형 올무가 다래 덩굴에 엉킨 채 숨져있었다.

공단은 위치 추적을 위해 부착한 발신기에서 이상음이 수신돼 이날 현장을 확인한 결과 이 같이 확인된 것이다.

KM-55는 지난해 7월부터 백운산 일대에서 활동하고 있었다.

공단은 불법 엽구(짐승을 사냥하는 데 쓰는 도구) 설치자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고 반달가슴곰을 비롯한 야생동물과의 공존을 위한 주민 협력 사업을 강화할 방침이다.

송동주 종복원기술원장 “KM-55의 자연스러운 서식지 확산 과정 중 매우 안타까운 사건이 일어났다”면서 “"지난달 발족한 공존협의체를 통해 서식지 보호활동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