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시작부터 예고됐던 민주당 압승… 굳건했던 '대세론'
시작부터 예고됐던 민주당 압승… 굳건했던 '대세론'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6.14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투·여배우 스캔들·드루킹 특검' 등 잇단 악재 영향 미비
1·2차남북정상회담 이어 북미정상회담… '평화모드' 한 몫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해 6.13 지방선거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승리한 민주당 당선인들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앞서 손을 번쩍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해 6.13 지방선거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승리한 민주당 당선인들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앞서 손을 번쩍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6·13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모두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마무리됐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이 기대했던 이변은 일어나지 않았다.

전국 정치지도는 보수의 심장으로 볼 수 있는 TK(대구·경북)와 제주 지역을 제외하고는 온통 파란 민심으로 물들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광역단체장과 재보선에서 단 1석도 얻지 못했다.

이번 선거는 애초부터 '대세론'에 따라 민주당이 압승할 것이라는 관측으로 시작됐다. 

촛불 혁명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되고 조기대선으로 이어진 지난 19대 대선 때 탄생한 문재인 정권이 지난 9년간의 적폐를 청산하는 데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인식이 곧 높은 지지율로 나타났었다.

게다가 문 대통령의 성공적인 1·2차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이 선거 하루 전날 진행되는 등 사회전체가 선거보다는 한반도 평화모드에 휩싸였다는 점도 선거에 영향을 미친 이유로 꼽힌다.

선거 분위기가 피워오르기 전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미투(mee too=나도 당했다)로 낙마하고 뒤를 이은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까지 불미스러운 의혹으로 사퇴하면서 한때 여당에 불리한 바람을 가져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다.

서울시장 민주당 후보경선 참여를 희망했던 정봉주 전 의원이 성추행 의혹과 거짓 해명으로 정계 은퇴 선언까지 하는 일까지 여당에 악재가 잇따르면 판세는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었다. 

또 선거 초반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가 '드루킹' 댓글조작 논란에 휩싸였고, 선거 막판까지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 등 각종 악재가 민주당을 덮쳤지만, 판세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이며 '복심'으로 불린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가 드루킹 사건에 관여한 것 아니냐는 야당의 의혹 제기로 드루킹 특검법까지 국회를 통과했으나 결정적인 표심 변화로 이어지지는 않았다는 분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