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유승민, 대표직 사퇴 "국민 선택 무겁게 받아들이겠다"
유승민, 대표직 사퇴 "국민 선택 무겁게 받아들이겠다"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6.14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찰의 시간 갖고 처절하게 무너진 보수정치를 어떻게 살릴지 고민"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공동대표 사퇴의 뜻을 밝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공동대표 사퇴의 뜻을 밝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4일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겠다"며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표했다. 

유 공동대표는 6·13지방선거 다음날인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것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 민심을 헤아려 어떻게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지 진심어린 노력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힘든 상황에도 최선을 다한 후보들에게 고맙고 미안하다"면서 "앞으로 성찰의 시간 갖고 그 속에서 처절하게 무너진 보수정치를 어떻게 살릴지 보수의 혁신가치를 찾겠다"고 말했다. 

유 공동대표는 또 "적당이 타협하지 않겠다. 철저하고 근본적인 길 가겠다. 보수 지지위해 모든 것 던지겠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이동희 기자 nic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