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민주, 재보선 11곳 전승… 집권여당 입지 굳히기
민주, 재보선 11곳 전승… 집권여당 입지 굳히기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6.14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 오후 강원 춘천시 호반체육관에 마련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개표장에서 개표사무원들이 투표용지를 세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3일 오후 강원 춘천시 호반체육관에 마련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개표장에서 개표사무원들이 투표용지를 세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도 12곳 중 11곳을 차지해 압승을 거두면서 집권여당으로서 위치를 견고히 했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민주당은 재보선 12곳 지역 중 후보를 내지 않은 김천을 제외한 11곳에서 전승했다. 이에 민주당의 국회 내 의석수는 119석에서 130석으로 늘었다.

11곳은 △서울 노원병(김성환) △서울 송파을(최재성) △부산 해운대을(윤준호) △인천 남동갑(맹성규) △광주 서갑(송갑석) △울산북구(이상현) △천안갑(이규희) △천안병(윤일규) △전남 영암·무안·신안(서삼석) △경남 김해을(김정호) △충북 제천·단양(이후삼) 등이다.

특히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서 야당의 지역구였던 노원병, 송파을, 해운대을, 제천·단양, 천안갑 등을 가져오는 성과를 거뒀다.

선거 결과에 따라 민주당은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단과 상임위원장 선출 등 원 구성 협상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점할 전망이다.

실제로 민주당 의석수에 범여권으로 분류되는 평화당과 정의당, 민중당 및 무소속 의석 수까지 합치면 재적 300석 중 151석으로 국회 과반이 된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전통적 강세 지역으로서 통하던 지역들까지 내주면서 충격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야당 역시 단 1석의 의석도 확보하지 못하며 참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