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 확실시… '김부선 스캔들' 부담은 여전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 확실시… '김부선 스캔들' 부담은 여전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6.13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인 둘러싼 '혜경궁 김씨' 사건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아내 김혜경 씨와 1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아내 김혜경 씨와 1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선거 막판 '김부선 스캔들' 등 각종 추문에도 불구하고 6·13 지방선거에서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가 당선이 확실시되고 있다.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후 10시20분 개표가 23.2% 진행된 상황에서 이 후보는 76만4610표(55.1%)를 득표해 51만4085표(37.%)를 득표한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를 따돌리고 당선이 확실시되고 있다.

이 후보가 당선되면 민주당은 1998년 임창열 전 지사에 이어 20년 만에 경기지사를 배출하게 된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최대 이슈였던 이 후보의 '김부선 스캔들'은 결국 큰 변수가 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 후보가 당선이 된다고 하더라도 각종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관측된다.

김부선 스캔들의 경우 진위 여부를 둘러싸고 공방이 더욱 거세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정렬 변호사가 '혜경궁 김 씨' 트위터 계정 논란과 관련해 이 당선자의 아내 김혜경 씨 등을 고발한 사건도 이 후보에게는 부담이다. 

한편 이 후보는 선거 이후 해당 논란들에 대해 법적 조치 등 책임을 묻겠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