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안전도 스마트하게…드론·자율운행 적용 본격화
건설안전도 스마트하게…드론·자율운행 적용 본격화
  • 천동환 기자
  • 승인 2018.06.13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업자·장비·현장 위치정보 연계해 '사고 예방'
LH·두산인프라코어 등 민·관 상용화 노력 활발
도로공사는 교량점검을 위한 드론기술을 개발 중이다.(사진=도로공사)
도로공사는 교량점검을 위한 드론기술을 개발 중이다.(사진=도로공사)

드론과 자율운행 등 첨단기술 개발이 활발히 이뤄지면서 건설현장 안전관리 방식도 스마트하게 바뀌고 있다. 작업자와 장비, 현장의 위치정보를 연계해 발생 가능한 사고를 사전에 막고, 위험지역 작업을 기계화 하는 등의 기술이 공공과 민간을 가리지 않고 건설현장에 본격 적용되고 있다.

13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이하 건산연)에 따르면, 최근 건설현장에서 안전작업 및 업무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 웨어러블(Smart Wearables)과 드론, 자율운행 건설장비 도입이 추진되고 있다.

이 같은 기술들은 사고의 직접 원인인 불안전한 상태와 행위를 사전에 인지하고, 제거하기 위한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다.

특히 스마트 웨어러블은 각종 센서가 작업자의 시계와 보호구 안전화 등에 결합된 기술로, 착용자의 위치·생체·주변환경 정보 등을 모니터링하고 위험이 인지될 경우 작업자에게 경고를 보내는 방식으로 사고를 예방한다.

드론은 카메라 및 각종 센서와 결합해 고해상도 항공영상 촬영과 건설현장 내 거리측정, 장비 및 작업자의 위치 추적 등에 활용되고 있다. 드론을 통한 영상 및 사진 정보는 현장 내 오염 또는 구조적 위험 등을 사전에 파악하는데 도움을 준다.

또한 자율운행 건설장비는 정밀성이 요구되는 반복적 작업에 활용될 수 있으며, 사람이 진입하기 어려운 위험지역에서 대신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

국내 건설업계에서는 첨단 기술을 활용해 안전성을 높이려는 사례들을 여럿 찾을 수 있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국토교통부 투자로 개발된 '건설자동화시스템'을 지난 4월부터 건설현장에 시범적용 중이다.

굴착기나 불도저 등의 중장비에 블루투스와 위성수신 기술을 적용하고, 위치정보를 컴퓨터와 연동해 근로자가 위험반경 내에 있을 경우 자동으로 장비가 멈추도록 했다. 장비 내부에 설치된 화면을 통해 작업량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건설기계 자율운용기술 개발을 위해 지난달 28일 LG유플러스와 '5G 통신을 활용한 스마트건설 사업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를 통해 건설기계 원격제어기술을 연내 개발하고 검증까지 마칠 계획이다. 이 기술이 완성되면 작업현장에서 수백㎞ 떨어진 곳에서도 영상을 보며 건설기계를 조종할 수 있게 된다.

한국도로공사는 드론 개발업체인 ㈜퍼스텍, 휴인스㈜, 언맨드솔루션과 협약을 맺고 교량점검용 드론기술개발을 진행 중이다. 드론을 활용해 사람의 접근이 어려운 교량도 효과적으로 점검할 수 있는 기술을 오는 2021년까지 개발할 계획이다.

쌍용건설의 액션캠 LTE 시스템 이용 모습.(사진=쌍용건설)
쌍용건설의 액션캠 LTE 시스템 이용 모습.(사진=쌍용건설)

이 밖에도 쌍용건설은 지난해 실시간 동영상 촬영을 통해 현장을 관리하는 액션캠 LTE 시스템을 '밀양-울산간 고속도로' 현장부터 도입했다. 작업자 안전모에 액션캠을 부착하고 실시간 촬영한 영상을 스마트폰이나 PC로 모니터링 함으로써 고난도 위험 공사를 안전하게 관리하는데 활용 중이다.

한편, 전문가들은 첨단기술의 건설현장 적용이 더욱 활발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기술의 범용성과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광표 건산연 부연구위원은 "기술의 적극적인 적용을 위해서는 다양한 현장에 적용하기 위한 범용성이 확보돼야 하고, 경제성이 개선돼야 한다"며 "기술 적용시 발생하는 각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가이드라인과 함께 제도적 뒷받침이 사전에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