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트럼프 이틀 연속 전화통화… "세계 평화 위한 큰 토대"
文대통령-트럼프 이틀 연속 전화통화… "세계 평화 위한 큰 토대"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6.12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틀 연속 통화 한미 외교사에 이례적"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가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오후 8시20분부터 40분까지 20분 동안 전화로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를 이륙해 귀국길에 오른 미국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서 통화를 했다"며 "두 정상 간의 통화는 어제에 이어 이틀 연속 이뤄진 것으로 한미 외교사에서 지극히 이례적인 일"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성공적인 결실을 맺어 한반도는 물론이고 세계의 평화를 위해 큰 토대를 놓았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회담 결과에 대해 실무진에서는 이루기 어려운, 그리고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 대해 훌륭한 대화 상대였다고 평가하고 이번 회담을 통해 둘 사이에 돈독한 유대 관계가 형성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며, 미사일 엔진 실험장을 폐기하기로 약속한 것은 김 위원장이 뭔가 하고자 하는 굳은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가 합의한 미군의 유해발굴 사업과 관련해 남북 사이에도 유해발굴 사업이 합의가 된 상태이기 때문에 남북미가 함께 공동으로 추진하는 것을 북한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싱가포르 회담에서 이룬 북미 사이의 합의 내용을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하고 이를 위해 한미가 더욱 긴밀하게 협의하고 공조해나가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