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트럼프 "한미연합훈련 중단하겠다… 엄청난 돈 군사훈련에 쓰여"
트럼프 "한미연합훈련 중단하겠다… 엄청난 돈 군사훈련에 쓰여"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06.12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괌에서 한국까지 와서 폭격 연습하고 가는데 큰 비용 들어"
대북 체제안전보장 일환 "조만간 실제로 종전선언이 있을 것"
"대북 제재 당분간 그대로 유지될 것… 북미수교 지금은 시기상조"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 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을 통해 전략자산 한반도 전개에 따른 과도한 비용 문제를 언급하며 이같이 한미 군사훈련 중단 의사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엄청난 돈을 군사훈련에 쓰고 있다. 한국도 부담하지만 일부분"이라며 "괌에서 한국까지 와서 폭격 연습하고 가는 데 큰 비용이 드는데 그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는 도발적인 상황"이라며 "한국과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체제안전보장의 일환으로 "조만간 실제로 종전선언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와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쇄를 약속했다"며 "미국과 국제사회가 포함된 많은 인력을 투입해 북한의 비핵화를 검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은 감축에 대해 "주한미군은 지금 논의에서 빠져있으며 미래 협상을 봐야한다"고 밝혔지만 경비절감 차원에서 미래에 감축하기를 원한다는 뜻을 전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이 자신의 백악관 방문 요청을 수락했으며 자신도 "적절한 시기에 평양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제재가 당분간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북미수교는 가능한 한 빨리하기를 원하나 지금은 시기상조"라고 강조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에 상당히 오래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인권 문제도 짧게 논의했다"며 김 위원장에게도 해결의 의지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김 위원장과의 회담은 정직하고 직접적이었으며 생산적이었다"면서 "그는 안보와 번영을 위한 역사적 인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