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中매체들 "트럼프·김정은 역사적 만남" 생중계
中매체들 "트럼프·김정은 역사적 만남" 생중계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8.06.12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F1 피트 빌딩에 설치된 인터내셔널미디어빌딩(IMC)에서 각국 취재진이 TV 모니터에 중계된 북미 정상의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F1 피트 빌딩에 설치된 인터내셔널미디어빌딩(IMC)에서 각국 취재진이 TV 모니터에 중계된 북미 정상의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국 관영 매체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첫 대면을 신속보도 했다.

중국중앙(CC)TV는 12일(현지시간) 오전 9시부터 기존 방송을 중단하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악수하는 장면을 생중계 했다.

이 방송은 현장 기자의 해설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첫 만남을 상세하게 보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머무는 숙소를 지도와 함께 보여주며 소개한 뒤 긍정적인 성과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봉황TV는 특별 프로그램을 편성해 김 위원장의 차량이 숙소를 떠나 회담장인 카펠라 호텔에 도착하는 장면, 북미 정상의 첫 악수, 두 정상의 담소 등의 장면을 생중계했다.

신화통신은 북미 정상의 악수와 기념촬영을 속보로 보도했다. 통신은 "양국 정상이 예상과 달리 짧은 악수를 했으나 외교적으로 볼 때 관례에 맞는 악수였다"고 평가했다.

환구시보(環球時報)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만남과 북미정상회담의 시작 장면을 신속히 보도했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