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정은 "여기까지 오는 길 어려웠다"… 트럼프 "회담 성공할 것"
김정은 "여기까지 오는 길 어려웠다"… 트럼프 "회담 성공할 것"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06.12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열린 단독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열린 단독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가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기의 빅딜’이 모두발언으로 시작됐다.

김 위원장은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에 위치한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과의 단독정상회담에 앞서 모두발언에서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한테는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그랬던 관행들이 때로는 우리 눈과 귀를 가리고 있었는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회담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회담이 엄청나게 성공할 것"이라며 "좋은 대화가 있을 것이다. 북한과 매우 훌륭한 관계를 맺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두 정상은 이날 단독정상회담에 이어 확대정상회담, 실무오찬을 이어가며 비핵화와 체제안전보장을 교환하는 빅딜을 진행한다.

이날 정상회담을 마치고 북미 양국은 공동성명이나 공동보도문 형태의 합의문을 발표할 계획이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