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매체, 김정은 싱가포르 명소 참관 신속 보도
北매체, 김정은 싱가포르 명소 참관 신속 보도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6.12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관후 5시간40분만… "훌륭한 지식 많이배울것"
시내를 둘러보는 김 위원장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시내를 둘러보는 김 위원장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1일 밤 싱가포르의 여러 명소를 참관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신속 보도했다.

당시 김 위원장은 동생인 김여정 부부장과 김영철 부위원장 등 일행과 함께 싱가포르 동남부에 위치한 관광 명소들을 둘러본 것으로 알렸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6월 11일 싱가포르에 체류하시면서 시내의 여러 대상을 참관하시었다"고 12일 보도했다.

북한 매체의 구체적인 첫 보도 시각은 12일 오전 6시로, 김 위원장이 숙소로 귀환한 지 불과 약 5시간 40분 만에 이뤄졌다.

참관에는 김영철·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 등이 동행했다.

안내는 싱가포르 정부의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과 옹 예 쿵 교육부 장관이 맡았다.

김 위원장 일행은 싱가포르 동남부에 위치한 마리나베이의 초대형 식물원 가든바이더베이와 57층 마리나베이샌즈 건물의 지붕위에 위치한 스카이파크 전망대를 들렀다.

스카이파크 전망대는 저녁 8시에 폐점하지만 이날은 김 위원장 일행을 위해 특별히 개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열대과일 두리안의 모습을 닮은 독특한 외관디자인으로 유명한 복합문화공간 에스플러네이드와 관광명소 머라이언 파크의 연결지점 등을 찾았다.

2시간 30여 분간의 ‘깜짝 외출’을 마친 김 위원장 일행은 이날 밤 11시22께쯤 숙소인 리지스호텔로 돌아왔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가 깨끗하고 아름다우며 건물마다 특색이 있다"며 "오늘 참관을 통해 싱가포르의 경제적 잠재력과 발전상을 잘 알게 되었다. 귀국에 대한 훌륭한 인상을 가지게 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