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북미회담' 앞둔 트럼프 "진짜 합의 이뤄질 지 곧 알게될 것"
'북미회담' 앞둔 트럼프 "진짜 합의 이뤄질 지 곧 알게될 것"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6.12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트위터 글… "참모간 회담 중요치 않다"
10일 오후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왼쪽)과 파야레바 공군기지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이 영접 나온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교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싱가포르 통신정보부/AFP/연합뉴스)
10일 오후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왼쪽)과 파야레바 공군기지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이 영접 나온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교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싱가포르 통신정보부/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싱가포르 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과거와 다른 진짜 합의가 이뤄질 수 있을지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양측 참모들과 대표단 사이의 회담이 잘, 그리고 신속하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그것은 결국에는 중요하지 않다"며 자신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최종 담판을 시사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비방자들과 패배자들이 내가 회담을 한다는 사실이 미국에는 중대한 손실이라고 말한다"며 "그러나 인질들이 돌아왔고 (핵·미사일) 실험과 연구, 그리고 모든 미사일 발사가 중단됐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처음부터 잘못됐다고 지적하는 전문가라는 사람들은 더 할 말이 없을 것"이라며 "우린 괜찮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 시간으로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 센토사섬 소재 카펠라호텔에서 정상회담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