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북미회담, 전쟁서 평화로 가는 역사적 이정표 될 것"
文대통령 "북미회담, 전쟁서 평화로 가는 역사적 이정표 될 것"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6.1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보회의 주재… "두 지도자 과감한 결단 있어서 가능"
"두 지도자 서로 통 크게 주고받는 담대한 결단 기대"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전세계가 고대하던 북미정상회담이 전쟁에서 평화로 가는 역사적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두 지도자의 과감한 결단이 있었기에 여기까지 오는 것이 가능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실질적인 행동으로 보여왔고 김 위원장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등 과감한 선제적 조치로, 회담 성공을 위한 성의와 비핵화의 의지를 보여줬다"고 평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통해 적대관계 청산과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큰 합의가 도출되기를 바란다"며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염원하는 전세계인들의 바람이 실현될 수 있도록 두 지도자가 서로의 요구를 통 크게 주고받는 담대한 결단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내일 회담이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는 전망과 기대를 함께 갖고있다"며 "그런 전망과 기대 속에서 국민께 당부드리고 싶다"고 운을 뗐다.

우선 문 대통령은 "뿌리 깊은 적대관계와 북핵 문제가 정상 간의 회담 한번으로 일거에 해결될 수는 없다"며 "두 정상이 큰 물꼬를 연 후에도 완전한 해결에는 1년이 될지, 2년이 될지, 더 시간이 걸릴지 알 수 없는 긴 과정이 필요하다. 그 과정이 완결될 때까지 남북미 간의 진정성 있는 노력과 주변국의 지속적인 협력이 필요하고 우리는 그 과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나가는 긴 호흡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북핵 문제와 적대관계 청산을 북미 간의 대화에만 기댈 수는 없다"며 "남북 대화도 함께 성공적으로 병행해나가야 한다. 남북 관계가 좋아지면 북미 관계가 함께 좋아지고, 북미 관계가 좋아지면 남북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는 선순환 관계를 만들어가야한다. 이를 위해 이번 주부터 시작되는 남북군사회담, 적십자회담, 체육회담 등의 남북 대화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지지와 성원을 보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출범 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온갖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끝내 지금의 상황을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면서 "앞으로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가 구축될 때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다. 어떤 상황 속에서도 적어도 한반도 문제만큼은 우리가 주인공이라는 자세와 의지를 잃지 않도록 국민들께서 끝까지 함께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