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북미정상회담 D-1' 싱가포르 합의문 초안 막판조율
'북미정상회담 D-1' 싱가포르 합의문 초안 막판조율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06.11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VID 포함되나… 외교가 "두정상 '결단' 필요할 때"
미 당국자 "북한의 핵 해체 가시적 약속 견인 목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북한과 미국은 싱가포르 현지에서 실무회담을 열고 합의문 초안 작성을 위한 마지막 의제 조율에 나선다.

판문점 북미실무회담에 이은 싱가포르 현지회담으로 의제를 조율해온 양측이 마지막에 어떤 성과물을 합의문에 담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AP통신 등은 성 김 필리핀 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11일 싱가포르에 위치한 리츠칼튼 호텔에서 오전 10시 실무회담을 한다고 보도했다. 양측의 7번째 회동이다.

앞서 김 대사와 최 부상은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6일까지 판문점에서 총 6차례 걸쳐 회동해 북미정상회담의 의제를 조율 해왔다.

양측은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마지막 회동이 될 이날 만남에서 정상회담 합의문에 들어갈 비핵화 문구, 대북 체제안전보장의 구체적인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양측은 이날 '빅딜'을 성사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북한의 비핵화)'와 'CVIG(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미국의 대북 체제안전보장)'의 성사 여부가 그것이다.

미국 측은 CVID를 트럼프 대통령 임기의 사실상 마지막 해인 2020년까지 달성할 것을 합의문에 명시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전해졌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고려해 외교적 성과로 활용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반면 북한 측은 CVID에 대해 '패전국에 적용하는 방식'이라며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북한은 만약 미국이 2020년까지 CVID를 원한다면 대북 불가침 공약과 평화협정 등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처럼 양측의 입장차가 여전히 팽팽한 만큼 김 대사와 최 부상은 막판까지 비핵화의 표현을 놓고 줄다리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또 양측은 합의문에 담을 북한의 초기 단계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상응 조치 내용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외교가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CVID를 합의문에 명기하려면 보다 확고하고 큰 대북 체제안전보장과 인센티브를 제공해야 한다고 관측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김정은 위원장도 일정 수준에서 '결단'이 필요할 것이라는 게 외교가의 판단이다.

익명의 미국 당국자는 로이터통신에 “이번 실무회담은 정상회담에 앞서 핵무기 해체에 대한 북한의 가시적 약속 등 핵심 의제에 대한 막판 진전을 얻어내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