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 김정은 싱가포르 방문 보도…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할 것"
北, 김정은 싱가포르 방문 보도…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할 것"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6.11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가포르를 방문하기 위해 중국에서 마련해준 전용기에 오르는 김정은의 모습.
싱가포르를 방문하기 위해 중국에서 마련해준 전용기에 오르는 김정은의 모습.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 등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6·12 북미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싱가포르에 간 것과 관련해 1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조미(북미)수뇌상봉과 회담이 개최되는 싱가포르를 방문하시기 위해 10일 오전 중국 전용기로 평양을 출발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고령도자 동지(김정은)와 도널드 트럼프 미 합중국 대통령 사이의 역사적인 첫 상봉과 회담이 6월12일 오전 싱가포르에서 진행된다"고 예고했다.

그러면서 "조미 수뇌회담에서는 달라진 시대적 요구에 맞게 새로운 조미 관계를 수립하고 조선반도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문제,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문제들을 비롯하여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에 대해 폭넓고 심도 있는 의견이 교환될 것"이라며 사실상 정상회담 의제를 공개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의 이번 싱가포르행에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선전부장, 리수용 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수행했다고 확인했다.

통신은 또 "환송 의식이 평양 국제비행장에서 진행됐다"며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당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리명수 전 총참모장,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총참모장 등이 환송했다"고 밝혔다.

이어 "고령도자 동지(김정은)께서는 당 및 정부지도 간부들과 인사를 나누시고 중국 전용기에 오르셨다"며 "당 및 정부지도 간부들은 조미 두 나라 사이의 첫 수뇌 상봉과 회담에서 회담에서 훌륭한 성과를 거두고 돌아오시기를 축원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평양을 출발하기에 앞서 공항에 배웅나온 당·정·군 고위간부들과 작별인사를 나누는 모습.
김 위원장이 평양을 출발하기에 앞서 공항에 배웅나온 당·정·군 고위간부들과 작별인사를 나누는 모습.

통신은 이날 또 다른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 도착해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 등의 영접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현지시간으로 (10일) 오후 3시, 최고영도자 동지께서 타신 중국 전용기가 싱가포르 창이 국제비행장에 착륙했다"라며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전용기에서 내리시어 영접 나온 싱가포르 정부 간부들과 인사를 나누시고 숙소인 세인트 레지스 호텔로 향했다"고 전했다.

이어 통신은 김 위원장과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의 회담 소식을 전하면서, 리 총리와의 회담 때는 김영철·리수용 부위원장과 노 인민무력상이 배석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최고령도자 동지께서는 대통령궁전에서 리셴룽 수상을 접견하시었다"면서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훌륭하고 아름다운 싱가포르를 방문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하시면서 공화국 정부와 조선 인민을 대표하여 싱가포르 정부와 인민들에게 진심으로 되는 인사와 훌륭한 축원을 전하시였다"고 밝혔다.

이어 "최고령도자 동지께서는 역사적인 조미 수뇌상봉과 회담을 위하여 모든 조건과 온갖 편의를 제공해준 싱가포르 정부의 성의있는 협조에 깊은 사의를 표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리 총리는 자국을 회담 장소로 선정해준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역사적인 회담이 조선반도에서 평화와 안정을 이룩하는데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두 나라 사이의 훌륭한 관계를 유지하고 친교를 깊이하면서 폭넓은 교류와 협조를 활성화하여 쌍무 관계를 다방면적으로 발전시켜나가기 위한 문제들이 언급됐다"며 "담화는 화기에 넘치는 우호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