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정은,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 "역사적 회담 될 것"
김정은,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 "역사적 회담 될 것"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6.10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과적 회담 진행 시 싱가포르 정부 노력 영원히 기록될 것"
김영철·리수용·노광철 배석… 김여정 당 제1부부장도 모습 보여
6·12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오후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 이스타나궁에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하고 있다.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6·12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오후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 이스타나궁에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하고 있다.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을 갖고 "전세계가 지켜보고 있는 역사적 회담에 훌륭한 조건과 편의를 제공해줬다"고 말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 대통령궁 이스타나에서 리 총리를 만나 감사를 표하며 "조미(북미) 상봉이 성과적으로 진행되면 싱가포르 정부의 노력이 역사적으로 영원히 기록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리 총리는 "두 정상이 싱가포르를 방문해준 것은 물론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해 감사하다"고 답했다.

리 총리는 "그동안 한반도 정세 변화를 오랜 기간 지켜봐왔다"며 "(남북)주민들의 갈등과 희생, 진전을 바왔다"고 말했다.

이번 회담에 북측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수용 당 부위원장,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배석했으며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도 회담장에 모습을 보였다.

싱가포르측에서는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 등이 배석했다.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측 배석자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인사했다.

회담은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회담전 모두 발언은 페이스북으로 생중계 되고 김 위원장이 숙소로 돌아온 시간을 감안하면 총 회담 시간은 30분 이내로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