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차수첩] 구리시민 염원 잊은 ‘테크노밸리 재검토 발언’
[기차수첩] 구리시민 염원 잊은 ‘테크노밸리 재검토 발언’
  • 정원영 기자
  • 승인 2018.06.10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 열린 경기도 구리시선거방송위원회 주최 구리시장 후보자 토론회에서 A후보가 발표한 ‘테크노밸리 전면 재검토’ 발언으로 비교적 조용하던 6.13 선거판이 불난 부뚜막처럼 난리가 났다.

A후보는 하루 전 까지만 해도 GWDC와 테크노밸리를 동시에 추진해 나갈 것을 언론과 각종 유인물을 통해 홍보해 왔던터라 이날의 ‘테크노밸리 전면 재검토’ 발언은 시민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테크노밸리사업은 20만 구리시민들이 단합된 힘으로 2번의 도전 끝에 어렵게 유치한 사업이다. 심지어 구리발전을 염원하는 A후보의 같은당 주요 정치인들도 함께 힘을 모아 유치한 사업이다.

그런데 갑자기 이 시점에 웬 말일까. 자칫 이런 행동이 선거초반 테크노밸리로 반사이익을 챙기려던 속셈에서 차후 책임회피성과 함께 테크노밸리의 열풍을 잠재우려는 꼼수로 읽혀진다면 너무 지나친 비약일까.

정치적 꼼수는 뒤로 놓고라도 민의는 어찌할 것인가. 20만 구리시민 중 15만이 넘는 시민들이 테크노밸리 유치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이는 사고를 가진 구리시민들은 모두 참여했다는 말이다.

아무리 생각해도 A후보의 발언은 시민들이 어떻게 해서 만들어 놓은 사업인지 모르고 한말로는 들리지 않는다. 수장을 꿈꾼다는 사람이 말뒤집기나 해가며 결국 본인이 수장이 되면 민의는 안중에도 없고 이들의 의견은 묵살하겠다는 소리 아닌가.

무언가 대단한 착각에 빠져있지 않고서야 어찌 전체 시민의 민의를 자기 맘대로 좌지우지 하려드는지 이해가 안 된다.

다산 정약용의 저서 목민심서의 목민관 지침 중 봉공편에 ‘수령의 본무는 민중에 대한 봉사 정신을 기본으로 하여 국가의 정령(政令)을 빠짐없이 두루 알리고 민의(民意)의 소재를 상부에 잘 전달하며...(중략)’라고 수령의 대민 실천윤리를 강조하고 있다.

시민의 종복이 되겠노라 두 손 모아 조아리던 사람이 15만(15만 3천명) 민의(民意)의 소재를 상부에 잘 전달하고 완성시키지는 못할망정, 앞에서는 자신이 완성 시킬 것처럼 외치고 뒤로는 시민의 뜻을 무시하는 이중적 처사를 보임에 매우 놀라지 않을 수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