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현대모비스, 미래차 시대 견인할 소프트웨어 강화
현대모비스, 미래차 시대 견인할 소프트웨어 강화
  • 이정욱 기자
  • 승인 2018.06.10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제도 신설‧설계인력 확충‧글로벌 거점 업무 확대
현대모비스 연구원들이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가상의 도로환경을 반영한 인포테인먼트 제품의 사용자 경험을 분석하고 있다.(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연구원들이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가상의 도로환경을 반영한 인포테인먼트 제품의 사용자 경험을 분석하고 있다.(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커넥티비티 등 미래차 시대를 견인할 ‘소프트웨어(SW)’ 전문 교육제도 신설, 설계인력 확충, 글로벌 거점(인도연구소·베트남 분소) 업무 확대 등 3박자를 통해 하드웨어에서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한다.

현대모비스는 경기도 용인시 기술연구소에 총 14억원을 들여 400명의 연구원들이 SW 직무교육을 동시에 이수할 수 있는 ‘모비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구축했다고 10일 밝혔다.

현대모비스 SW 아카데미의 가장 큰 특징은 센서와 로직(인지·판단·제어) 등 자율주행에 특화된 융합SW 과정을 중점적으로 다루는 것이다. 빅데이터 활용과 영상인식, 센서제어를 비롯해 통신기술 과정이 포함된다.

현대모비스 연구원들은 코딩이나 알고리즘을 설계한다. 또 자율주행차가 작동하는 원리를 비롯한 기계구조학도 학습한다.

현대모비스는 SW 관련 연구개발 인력도 대폭 충원한다. 현재 800명 수준인 국내 기술연구소의 SW 설계인원을 오는 2025년까지 약 4000명으로 5배 이상 확충할 방침이다. 또 SW 아카데미를 통해 전 연구원들이 스스로 프로젝트를 주도할 수 있는 고급 SW 설계인력으로 육성한다.

현대모비스는 인도연구소와 베트남 분소를 SW 전문 글로벌 연구 거점으로 확대·운영한다. 설립 11년째인 인도연구소는 멀티미디어 제품 SW 설계업무에서 자율주행 SW 개발로 연구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테스트 차량인 '엠빌리(M. Billy)'가 확보한 데이터를 분석, 인도 현지 도로 환경을 반영한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을 올해 내에 개발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말 베트남 호치민에 현지업체와 합작으로 자율주행 데이터 분석센터를 개소했다. 베트남 분소는 엠빌리가 실제 도로를 누비며 촬영한 데이터를 자동차·보행자·시설물 등으로 분류한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최근 북미에서 자율주행 차량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며 자율주행의 안전성 확보는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면서 “자율주행차의 센서가 인지한 데이터를 정확히 분류하고 분석해야만 차량 제어를 위한 판단이 가능하기 때문에, 현대모비스도 내년 말까지 엠빌리 20대를 세계에서 운영하며 글로벌 환경에서 다양한 실제 도로 운행 데이터를 확보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