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손학규 "사전투표가 결정하는 것 아냐"…김문수 결단 촉구
손학규 "사전투표가 결정하는 것 아냐"…김문수 결단 촉구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6.08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선대위원장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 및 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선대위원장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 및 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8일 자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 간 야권 단일화와 관련해 "한국당과 합당 또는 연대논의가 있지 않냐는 우려가 있다. '전혀 없다'"고 밝혔다. 

손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및 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오늘 아침에도 안 후보와 분명히 이야기했고, 안 후보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앞으로도 당 대 당 통합이나 연대 논의는 있을 수도 없다. 인위적·공학적 단일화는 있지도 않고 있을 수 없다는 확실한 말씀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손 위원장은 "국민이 선택해주는 것이고 국민 뜻에 따라 여당 후보를 이길 수 있는 안 후보로의 단일화가 돼야 한다"며 김 후보의 담대한 결단을 호소했다. 

손 위원장은 회의 직후 '사전 투표가 시작됐다. 늦지 않았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금이라도 결단을 할 수 있다. 사전투표가 모든 것을 결정하는 것은 아니다"며 김 후보의 결단을 재차 촉구했다. 

손 위원장은 "나라를 위해 나를 던져 정치를 살리겠다는 게 큰 정치인의 자세"라며 "김 후보의 결단만 남았다 . 오늘 저녁에라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